1일단상
 
 
 
一日斷想을 적습니다.

34 4 1
  View News
Subject  
   善福惡禍
두 천사가 여행을 하다가
어느 부자집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되었다.

그 집 사람들은 거만하여
저택에 있는 객실 대신 차가운 지하실의
비좁은 공간을 내주었다.

딱딱한 마룻바닥에 누워 잠자리에 들 무렵
늙은 천사가 벽에 구멍이 난 것을 발견하고는
그 구멍을 메워 주었다.  

젊은 천사가 그 이유를 묻자
그는 이렇게 대답했다.
"눈에 보이는게 다가 아니라네."


그 다음날 밤 두 천사는
아주 가난한 집에 머물게 되었는데
농부인 그 집의 남편과 아내는
그들을 아주 따뜻이 맞아주었다.    

있는 거라곤 얼마 되지도 않는 음식을
나누었을 뿐 아니라 자신들의 침대를 내주어
편히 잠잘 수 있도록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

다음날 아침 날이 밝았다. 그런데,
농부 내외가 눈물을 짓고 있는 것이 아닌가?
그들이 우유를 짜서 생계를 유지 할 수 있었던
유일한 소득원인 하나 밖에 없는 암소가
들판에 죽어 있는 것이었다.  


젊은 천사는 화가 나서 늙은 천사에게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나게
내버려둘 수 있느냐고 따졌다.

그러자 늙은 천사가 대답했다.
"눈에 보이는게 다가 아니라네.
우리가 그 저택 지하실에서 잘 때
난 벽 속에 금덩이가 있는 것을 발견했지.
  
  
그 집 주인은 탐욕으로 가득차 있어서
자신의 부를 나누려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는 벽에 난 구멍을 봉해서
그가 금을 찾지 못하게 한 것일세.

어젯밤 우리가 농부의 침대에서 잘 때는
죽음의 천사가 그의 아내를 데려 가려고 왔었네.
그래서 대신 암소를 데려 가라고 했지."

Prev
   시향, 그 쓸쓸함에 대하여.....

達智
Next
   일상에서 만나는 작고 평범한 즐거움...

達智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