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세계 > 단군의 신앙 > 삼신신앙과 세계종교
 
01. 단군은 누구신가? 09. 3대 축복 17 생사론 25. 양심론
02. 개천절 10. 삼신신앙과 세계종교 18 덕화론 26. 숭조론
03. 어천절 11. 신관 19 신앙론 27. 천지인 원리 (天地人 原理)
04. 단군의 가정 12. 내세관 20 천손론 28. 가정론
05. 제자들과 그 직분 13. 가치관 21 윤리론 29. 단군종교의 긍지
06. 경(經)과 믿음 14. 홍익인간론 22 신인론 30. 구원관
07. 천진 15. 단군의 땅과 영광 23 실재론 31. 단군의 예언
08. 천단 16. 선복악화론 24 단군을 받드는 이유 32. 단군의 종교 - 민족종교인 대종교의 역사
 
단군의 삼신신앙과 세계종교
      
사람이 신을 인식한다는 것은 신이 인간에게 준 가장 큰 특권이며 은혜이다. 인간은 그로 인하여 영원히 발전적인 변화를 하는데 비해 다른 생명체들은 그것이 없기 때문에 늘 그대로 있는 것이다. 우리 겨레는 아주 옛날 인류역사가 시작할 때부터 한얼님의 실체를 알았고 그 몸(體)과 쓰임(用)에 대하여도 정확하게 인식하였다.

한얼님은 한몸이신데 그 권능은 세 가지이다 그 하나는 한임 곧 조화주(造化主)의 자리로서 우주 만유를 창조 하시는 생명의 근원 아니 생명 그 자체로 살아 계신 한얼님을 말함이요 또 하나는 한웅 곧 교화주(敎化主)로서 우주의 모든 이치를 주관하시는 진리의 근원, 진리 그 자체이신 한얼님을 말함이요, 끝으로 하나는 한검 곧 치화주(治化主)의 자리로서 다스린다는 것은 질서 유지를 뜻함이며 질서를 유지하는 것은 힘의 작용이니 우주 운행의 힘(에너지)의 근원, 힘 자체이신 한얼님을 말하는 것이다.

   한얼님께서 무소부재(無所不在)하시고 무소불능(武所不能) - 무소부지(誣訴不至) 무소부지(無所不知) 무소부위(無所不爲) - 하시다 함은 위의 세 가지 한얼님의 실체가 우주에 가득 차 있어서 우주의 모든 존재와 모든 현상이 그에서 벗어남이 없다는 뜻이다. 다시 말해서 한얼님은 더 없이 큰 덕과 큰 슬기와 큰 힘을 아울러 합친 실존이시며 그 하시는 일은 낳고(生) 변화시키고(化) 이루어(成) 가시는 바로 그것이다.

그러므로 우주의 실체가 곧 한얼님()의 실체인 것이며 인간의 모든 것도 그 법도 안에 실존한다. 사람에게도 생명을 낳아 기르는 조화의 기능이 있고 진리를 가르치고 배우는 교화의 기능이 있고 모든 질서를 유지하는 치화의 기능이 있으므로 영원히 존재할 수 있는 것이다.

군사부일체(軍師父一體)라는 말이 있는데 우리는 흔히 이것을 유교에서 나온 것으로 생각하기 쉬우나 아버지와 스승과 임금에 뿌리한 우리 고유의 윤리 체계이다. 덧붙인다면 우리의 윤리 체계는 삼총 육윤(三總六倫)으로서 부자간의 윤리를 사랑의 윤리(愛倫)라 하고 사제간의 윤리를 도의 윤리(道倫)리 한다. 우리의 옛 조상들은 신과 사람의 관계를 이와 같이 인식, 이해하였기 때문에 신과 사람이 따로 따로가 아니라 완전히 하나로 합하는 개념이 성립되어 사람이 곧 하늘(天 = 人乃天)이라는 관이 성립되었다.

넓게 세계 3대종교를 우리 삼신 신앙과 비교해 본다면 그분들은 인류의 성인들로서 2천 - 2천 5백년전 비슷한 시대에 이 세상에 나셔서 하늘의 뜻과 멀어져 가는 인간 세상을 걱정한 나머지 위대한 가르침을 펴시었다. 그것이 지금까지 종교라는 형태로 내려오면서 인류에게 구원과 은혜의 덕을 끼친 바도 컸지만 그 배타적인 속성 때문에 얼마나 많은 전쟁을 일으키고 그에 따른 살상(殺傷)이 있었던가 또한 사람의 얄팍한 머리로 한얼님의 진리를 멋대로 갈라놓는 바람에 그 어지러운 분열이 인간 사회를 도리어 일대 혼란의 구렁으로 몰아가고 있음이 오늘의 현실이 아닌가 ?


   왜 이렇게 되는 것일까 ?
성인들께서 모두 훌륭하시고 위대하심은 틀림이 없지만 따르는 인간이 그 가르침을 온전히 받아서 종교화(宗敎化)하지 못했던 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이 생긴다 나의 사견(私見)으로 예수교는 우리 삼신 신앙 중의 조물주의 자리를 찾는 종교이고 불교는 그 중에 교화주의 자리를 찾는 종교이며, 유교는 그 중 치화주의 자리를 찾는 종교라고 본다

아주 간단한 증거를 들어 본다면 우선 예수교인들은 그들의 한얼님을 아버지라 부른다. 하느님은 창조주이시고 인간은 피조물이라는 뜻이다. 그렇기 때문에 신과 사람은 같을 수 없으며 그와 같은 관계에 있어서 의문을 가지기보다는 순수한 순종과 믿음으로 구원을 얻고 은혜를 받는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기독교는 아버지의 자리, 즉 삼신(三神)신앙의 조화(造化)의 자리를 차지한 종교이다.

다음 불교는 삼신신앙의 교화주(敎化主)자리, 즉 진리체이신 한얼님을 불(佛)이라는 이름으로 일으킨 종교이다. 그래서 여기서는 믿으면 구원받는 것이 아니라 배우고 고행(苦行)하며 깨달아서 최고의 목표, 부처가 되는 것이다. 종교의 계승과 유지도 스승과 제자의 관계로 이루어진다.

끝으로 공자의 유교를 본다면 이것은 삼신 신앙의 치화주(治化主)의 자리를 잡고 일어난 종교로서 철저한 질서 유지의 가르침이라 할 수 있다. 한편으로는 다스림의 교훈(敎訓)을, 한편으로 순종과 예절을 본으로 삼는다.

   이와 같이 세 성인의 3대 종교가 삼신일체이신 한얼님을 근본 자리로 잡지 못하고 그 쓰임의 한 가닥씩을 잡고 일어났기 때문에 서로 수용(收容)하고 화합하는 것이 아니라 질시 반목하고 투쟁을 끝내지 못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할 수가 있다.
그런데 여기서 다시 한번 눈을 돌려서 세계 각 국의 종교 현실을 살펴보면 우리나라에서만 있는 특이한 현상을 발견하게 된다. 해방 후 불과 얼마 되지 않는 동안에 우리나라에는 지구상에 있는 갖가지 종교가 거의 빠짐없이 들어와 있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현상도 꽤나 이상한 일이지만 그보다도 더욱 이상한 것은 그 종교들이 그리 충돌하지도 않고 심지어 한 집안에서 할아버지는 유교 어머니는 불교 며느리는 예수교등 서로 다른 종교를 태하고 있으면서도 식구간에 별다른 알력이 없이 평화적으로 공존한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현상은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볼 수 없고 오직 우리나라에서만 볼 수 있다는데 과연 그 이유는 무엇일까 ?

우연한 일은 아니라고 본다 혹자는 그것이 우리의 민족성이라고 당위성을 제기하기도 하나 나는 그들에게 동의하지 않는다. 우리에게는 우리도 알지 못하는 중에 그런 타종교의 교리보다도 한층 웃 자리인 삼신(三神) 한 몸이신 한얼님의 신앙이 우리의 혈관 속에 흐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땅에 이러한 현실이 나타남은 우연이나 사람의 뜻이 아니라 우주와 인간의 역사를 주관하시는 한얼님의 뜻이라고 믿는다. 그것은 돌고 도는 천지운도(天地運道)에 따라 태초부터 부가된 배달 겨레의 천부의 사명을 일깨워 주는 것이다. 우리 한민족의 삼신 신앙은 세계 종교의 근원을 이루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 한민족은 세계 종교의 속성을 이미 지니고 태어났기 때문이다.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