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세계 > 단군의 신앙 > 신관
 
01. 단군은 누구신가? 09. 3대 축복 17 생사론 25. 양심론
02. 개천절 10. 삼신신앙과 세계종교 18 덕화론 26. 숭조론
03. 어천절 11. 신관 19 신앙론 27. 천지인 원리 (天地人 原理)
04. 단군의 가정 12. 내세관 20 천손론 28. 가정론
05. 제자들과 그 직분 13. 가치관 21 윤리론 29. 단군종교의 긍지
06. 경(經)과 믿음 14. 홍익인간론 22 신인론 30. 구원관
07. 천진 15. 단군의 땅과 영광 23 실재론 31. 단군의 예언
08. 천단 16. 선복악화론 24 단군을 받드는 이유 32. 단군의 종교 - 민족종교인 대종교의 역사
 
단군의 신관
       풍류도는 우리 민족의 고유 사상이며 우리 조상들이 면면히 이어 온 역사적 전통이 있는 한민족의 종교이며 순수한 우리 사상이다. 풍류도가 구한말 홍암대종사(弘巖大倧師)에 의해 만들어진 신흥(新興)사상으로 알고 있는 사람도 많지만 신흥사상이 아니다.
단군께서 백두천산에 내리시어 이리석고 우매한 백성들을 교화시키고 무리를 다스리는 임금자리에 나아가시어 최초의 나라를 세우시니 바로 한 옛날 "조선(朝鮮)"으로 우리나라의 개국의 역사가 시작되었다. 그 시대에는 임금과 제사장이 일치되었던 시대였으므로 단군께서 가르치고 제사 하는 교조로서의 직분도 함께 하셨다. 최초의 민족 철학의 시작이었다 .

역사가 흐르는 동안 국가의 이름이 변하듯이 시대에 따라 교명(敎名)도 '소도(蘇塗)'라는 민족 종교가 대천교(代天敎)-> 경천교(敬天敎) > 숭천교(崇天敎) > 진종교(眞倧敎) > 왕검교(王儉敎) > 주신교(主神敎) > 홍암대종사의 중광(重光)과 함께 단군교(檀君敎) > 그 후 오늘날의 대종교(大倧敎)로 부르게 된 것이다. 민족의 흥망성쇄와 함께 고난을 같이한 유일의 우리 철함임을 자부하는 바이다.

한민족의 신관은 단군께서 삼일신고와 신리대전을 통하여 가르치신 신관을 보면 '神 在無上一位 有 大德 大慧 大力 生天 主無數世界 造物 纖塵無漏 昭昭 不敢名量 聲氣願禱 絶親見 子聲求子 降在爾'라고 가르치신다.


(1) 생천조물의 주인이신 유일신을 믿는다.

    경전의 삼일신고의 말씀대로 우주를 낳으시고 삼라만상을 창조하신 최고의 신, 즉 생존하는 모든 존재를 조신신물( - 만물을 지으신)하신 주재 신을 모시는 것이다. 권위와 능력에 있어서는 모든 현상 세계를 주관 주장하시는 주무수세계(主無數世界 - 수 없는 누리)의 주관자이시다. 가장 윗자리에 계시는 무상일위(無上一位-더 없는 으뜸 자리)의 절대적 권위를 가지신 절대 유일신인 것이다.


(2) 삼신일체론을 믿는다.

    "한얼님은 한임과 한웅과 한검님이니라 옛말에 한울을 이르되 한이라 하니 큰 하나란 뜻이다. 합하여 말하면 환인(桓因)은 한울 아버님이요, 환웅(桓雄)은 한울 스승님이요, 환검(桓儉)은 한울 임금님이니라. 환인은 조화의 자리에 계시고 환웅은 교화의 자리에 계시고, 환검은 치화의 자리에 계시니라"
위의 세 자리를 삼신일체(三一體)로 믿고 모시는 것이다.


(3) 세계종교로서의 주체신의 자리

    작용(作用)은 조화 교화 치화로 나누어지지만 주체의 자리는 유일한 한의 한자리이신 신재무상일위의 삼신일체의 자리로 귀일 된다. 인간의 현상 세계로 나타내 본다면 조화의 자리는 바로 아버지 자리로 부를 수 있고, 교화의 자리는 스승의 자리로 부를 수 있으며, 치화의 자리는 바로 임금의 자리로 부를 수 있게 된다. 최초에 낳으신 자리이므로 생아(生我) 생천(生川)의 아버지로 부르는 것이다.

기독교에서 하느님 아버지, 아버지 하느님하고 부르는 것은 조화주이신 하느님을 인격화하며 친근하게 부르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자기 집의 아버지를 두고 따로 아버지를 외쳐대는 것은 조화이신 생천(生天) 생아(生我)의 자리를 찾는 본성(本性)의 소리이다. 우리는 할아버지 자리를 찾는다. 아버지를 찾아 아는 자리는 바로 조화주(造化主)의 자리를 믿는 것이다.

한편 최초의 이치(理致)의 근원이 되시사 원시인이 개화되기 이전에 우매하고 어리석은 백성을 한얼 말씀으로 가르치신, 가장 먼저 스승이 되셨으니 가장 큰 스승이 되시었다. 그러므로 불교에서 깨닫는 자리, 즉 부처님의 자리가 바로 교화주(敎化主)이신 스승 자리를 찾는 자리이다. 스님 ! 스님 ! 하는 자리가 바로 깨닫는 스승의 자리로 나아가는 도의 길인 것이다. 부처님을 모신 대웅전(大雄殿)은 바로 큰 스승님 전(殿)이라는 말이다. 스승의 자리에서 깨달으면 삼신의 교화주의 자리를 아는 자리이다.

     치화의 자리는 한울로서 말하면 구름, 천둥 모든 신령들이 다 그 아래요, 물건으로서 말하면 동물, 식물 온갖 종류가 다 그의 기르심이요, 사람으로서 말하면 황, 백등 오색 인종의 모든 조상들이 다 그 후손이라. 이로서 보면 그 위에 더 없는 위가 이 위이며, 그 보다 더 비롯 없는 비롯이 이 비롯이며 그 보다 더 먼저 없는 먼저가 이 먼저이니라. 곧 치화(治化)라는 것이다. 유교에서 군사부일체는 치화의 자리를 나타내는 적합한 표현으로 볼 수 있다. 임금의 자리에서 만나는 자리는 치화주의 자리로 귀일 되어 진다.

기독교의 아버지 자리, 즉 조화의 자리와 불교에서의 스승의 자리, 즉 교화의 자리와 유교에서의 임금의 자리, 즉 치화의 자리를 합하여 삼신일체의 자리로 통일되는 것이다.

진리를 깨달아 올라가게 되면 한자리에서 만나게 된다. 세계 종교의 근원은 하나임을 알 수 있다. 대종교는 조화와 교화와 차화의 주로 계시는 한얼님을 믿고 또한 신인(A人)으로 이신화인(以身化人)하신 단군 한배검을 믿고 모신다.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