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세계 > 단군의 신앙 > 덕화론
 
01. 단군은 누구신가? 09. 3대 축복 17 생사론 25. 양심론
02. 개천절 10. 삼신신앙과 세계종교 18 덕화론 26. 숭조론
03. 어천절 11. 신관 19 신앙론 27. 천지인 원리 (天地人 原理)
04. 단군의 가정 12. 내세관 20 천손론 28. 가정론
05. 제자들과 그 직분 13. 가치관 21 윤리론 29. 단군종교의 긍지
06. 경(經)과 믿음 14. 홍익인간론 22 신인론 30. 구원관
07. 천진 15. 단군의 땅과 영광 23 실재론 31. 단군의 예언
08. 천단 16. 선복악화론 24 단군을 받드는 이유 32. 단군의 종교 - 민족종교인 대종교의 역사
 
단군의 덕화론(德化論)
   
   하느님께서 인류를 창조하시고 오랜 세월이 흐른 후 가장 살기 좋고 아름다운 땅을 택하시어 한얼 사람(A人)으로 단군을 세상에 태어나게 하시었다. 또한 무리들의 추대에 의하여 나라 임금이 되시었다. 그리하여 나라이름을 조선이라 명하시었다.

한울 하느님의 거룩한 뜻인 홍익인간 이화세계를 이루시려는 대 이상(大 理想)을 세우신 것이다. 그 세계는 하늘과 땅과 인간이 새 조화로 이루어진 사랑의 세계요, 서로 유익키 위하여 기쁨을 주는 대덕의 지상의 천궁 세계이다. 단군 한배검께서 베푸신 사람 사랑의 진리와 덕의 말씀은 어떤 것일까 ?


(1) 애인여기 (愛人如己)의 말씀

    남을 사랑하기를 내 몸처럼 사랑하기이다.
나를 미루어 남을 생각하기이다. 내가 춥고 더우면 남도 춥고 더우며 내가 배고프고 괴로우면 남도 또한 배고프고 괴로우니 내 어려움에 처하여 남도 도한 어려움에 처함이다. 세상 무리들의 어려움이 나의 어려움이며 남을 내 몸 사랑하듯 사랑하며 덕을 베풀며 산다는 말씀이시다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은 햇빛과 같아야 한다. 햇빛은 높고 낮은 곳이나, 깨끗하고 더러운 곳이나 산이나 바다나 어느 곳이든 고루 비추인다. 한얼 사랑의 빛은 햇빛과 같으니 한얼 사람의 빛 또한 햇빛과 같아야 할 것이다.
단군 한배검께서는 한사람을 잃음을 천하를 잃음처럼 여기고 한 사람을 건짐을 천하를 건짐처럼 여겨야 한다 사람을 사랑함에 차별이 있을 수 없다고 하시었다.

홍암 대종사께서는 백성들이 괴질로 죽어 가고 모두들 자기 목숨을 아까워하는 죽음의 현장에 자기의 몸을 던지시어 이신대명(以身大命 - 내 몸을 대신하오니 이 생명을 구하소서 - )의 정신을 몸소 보이시었다.
이는 단군 한배검께서 말씀하신 '이웃을 사랑하라'는 홍익 정신의 실천이요 살신성인의 정신을 이으심이다. 남이 아파 할 때 같이 아파해 주고 남이 위험에 처했을 때 그 위험을 건지신 큰사랑의 깨우침이다


(2) 용서하는 사랑을 가르치심

    용서란 사랑에서 말미암음이며 인자함에서 일어나며 어진데서 정하여 지며 참지 못함에서 돌아가 참께 하는데 있느니라. 만리 되는 바다에는 만리의 물이 담기고 천길이 되는 산에는 천길의 흙이 실려 있으니 그토록 만리 물을 담듯이 큰그릇으로 천길의 흙이 실리듯이 큰 용서로 세상을 널리, 깊게 사랑하라     - 참전계경 -

선을 사랑하는 마음은 귀하다. 더욱 귀한 것은 악까지도 사랑하여 선을 행케 함이다. 하늘은 악함을 돌이켜 선의 열매를 맺게 하심을 더욱 기뻐하신다. 바다가 흙탕물이든 더러운 물이든 모두 받아 들여 정화시켜 새 물을 만들 듯 햇빛이 고루 바쳐 만물을 기르듯 한 생명의 변화를 기뻐하신다.

  어느 해인가 추운 겨울밤이었다.
꿈속에서 나는 어린 시절로 돌아가 호박의 새순을 자르고 담장 호박에 못질하고 산 까치며 참새는 총으로 잡아 옆구리에 차고 다니고 동네 친구들을 동원하여 과수원의 복숭아, 수박 서리하기 노인네 골려 주고 도망가기 여자 애들 실컷 패 주고 놀려먹기를 거듭하다가 급기야는 사람을 살해하고 도망하느라고 숨가쁘게 헐떡이고 있었다. 꿈속에서도 이제는 끝장이구나 하며 괴로움 속에서 몸부림을 치고 있는데

단군께서 말씀하시기를 "내가 너를 사랑한다"시며 현몽 하시었다. 나는 그 사랑에 겨워 눈물로 통곡하다가 꿈을 깨었다. 꿈속에서 내가 어떻게 사람을 죽였는지 모르겠지만 죽을힘을 다해 도망하면서 중얼거리기를 '내가 여기서 살아 날 수만 있다면 정말로 착하게 살아야지 그리고 하느님을 위하여 인류를 위하여 내 생명을 다 해 봉사하리라'며 끝없이 다짐을 했었다. 깨고 나니 꿈이었지만 다시 살았다는 마음으로 감사의 기도를 올렸다. 비록 꿈속일지라도 살인자인 나를 다시 살려주신 생명의 주인이신 하느님께 감사하며 '인류를 위하여 봉사하겠습니다'라고 서원 하게 되었다.

원주 교도소에서 강연을 할 때 이 말씀을 드리며 여러분처럼 나도 죄인이지만 우리 부모와 조상님들 더 위로 단군 한배검께서는 용서하실 뿐만 아니라 아낌없는 사랑으로 함께 하신다고 호소했더니 40 - 50여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강단으로 올라와 ' 저도 새 사람이 되겠습니다 저도 용서 해 주세요'하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우리 모두는 하느님께 용서받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크신 사랑으로 감싸주신다. 우리 모두는 하느님의 자녀이기 때문이다. 어느 부모가 자기 자식을 사랑하지 않겠는가 용서하지 않겠는가 하느님께서는 햇빛 같은 따스함으로 바다와 같은 넒은 도량으로 우리 모두를 기다리신다.


(3) 원수 사랑하기

    하느님께서는 "남을 흉보거나 남을 원망하지 말며 남을 허물 하지말고 악을 행하는 자나 원수라도 사랑해야 한다"고 가르치셨다. 나를 칭찬하고 나를 사랑하는 사람은 누구라도 서로 사랑 할 수 있다.

그러나 나를 욕하고 나를 미워하고 헐뜯는 사람을 사랑하기는 힘들다. 그러나 우리는 나를 원수로 여기는 자까지 덕으로 사랑해야 한다. 우리 모두는 결국[나]이기 때문이다. 한얼의 대덕의 가르침은 "너는 나요 나도 너요 우리 모두는 한 형상이요 한 성품으로 한 몸이라 " 하셨기 때문이다.

나를 원수로 여기는 그를 용서와 사랑으로 맞이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한얼 사람, 참사람의 모습이다.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