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세계 > 단군의 신앙 > 윤리론
 
01. 단군은 누구신가? 09. 3대 축복 17 생사론 25. 양심론
02. 개천절 10. 삼신신앙과 세계종교 18 덕화론 26. 숭조론
03. 어천절 11. 신관 19 신앙론 27. 천지인 원리 (天地人 原理)
04. 단군의 가정 12. 내세관 20 천손론 28. 가정론
05. 제자들과 그 직분 13. 가치관 21 윤리론 29. 단군종교의 긍지
06. 경(經)과 믿음 14. 홍익인간론 22 신인론 30. 구원관
07. 천진 15. 단군의 땅과 영광 23 실재론 31. 단군의 예언
08. 천단 16. 선복악화론 24 단군을 받드는 이유 32. 단군의 종교 - 민족종교인 대종교의 역사
 
단군의 윤리론(倫理論)
   
   사람에게 세윤리가 있으니 첫째는 사랑(愛)이요, 둘째는 예(禮)요, 셋째는 도(道)이니라 사랑의 윤리는 한얼로부터 받음이요 예의 윤리는 사람으로 말미암아 정 함이요 도의 윤리는 한얼과 사람이 함께 함이니라 - 회삼경(會三經) -

인간이 사는 모든 행위는 예로부터 시작된다. 종교는 제일 먼저 한얼을 예배하는 예와 인간을 사랑하는 행위와 만물을 주관하고 다스리는 기본 생활에서부터 시작된다. 예가 없는 곳에 하느님의 뜻이나 법이 서지 않는다. 예가 없는 곳에 신앙의 행위가 이루어질 수 없다. 설령 이루어진다 해도 그것은 허위요, 사이비적 신앙의 형태로 곧 파괴되고 만다.

단군께서는 선윤리(先倫理)라 하시었다. 가장 먼저 윤리를 세우고 이로부터 모든 인간의 행위가 시작되어야 한다는 말씀이시다. 그리고 위의 말씀대로 사랑의 윤리와 예의 윤리와 도의 윤리로 나누어 말씀하시었다.

사랑의 윤리는 따스한 햇빛과 같이 무한히 주시는 한얼의 대덕이시다. 이 대덕은 생명의 실상이요, 영원한 베푸심이다. 예의 윤리는 실체로 한얼의 한 형상과 한 성품을 닮은 인간들의 사귐의 관계이다.

이 예의 윤리는 인간과 인간의 조화로운 질서와 홍익인간의 바람이시다. 도의 윤리는 한얼의 이상적 구현인 이화세계의 완성적 구현이다. 이 한얼과 인간의 윤리적 관계는 삼진귀일(三眞歸一)의 섬김의 관계이며 진리성 실현의 바람이시다. 좀 더 살펴보면

첫째, 사랑의 윤리

  한얼이 주신 사랑의 윤리는 대덕의 무한한 베푸심이다.
첫째 갈래는 부모와 자식간의 사랑의 갈래이다. 부모와 자식의 사랑의 윤리적 관계는 효애(孝愛)로 볼 수 있다. 부모가 자식에게 주는 사랑은 한얼의 대덕이 근본이 되는 아낌없이 주는 사랑이다. 주시는 부모님의 사랑을 자식은 효의 윤리로 답하여 사랑의 순리를 생성하는 아름다운 윤리적 관계이다.

다음은 남편과 아내의 사랑의 갈래이다. 인간에 있어서 부부의 사랑은 한얼이 주신 가장 순수하고 귀한 음양의 결합으로서 참사랑의 윤리와 나눔 속에 새로운 생명의 실체가 이루어지는 한얼의 조화의 현현(顯現)이다. 부부 사랑의 갈래는 가정과 씨족과 종족, 나아가 국가를 넘어 세계를 이루게 된다.

부부의 순결한 사랑의 윤리적 관계가 원만하고 조화로울 때 바른 가정을 이루고 이상적 사회, 즉 윤리적인 사회가 이루어질 수 있다. 오늘날 부부 사랑의 윤리가 파괴되므로 가정이 파괴되고 사회가 파괴되어 온갖 혼란이 야기되는 것이 아닌가

다음은 종족과 인종간의 사랑의 갈래이다 오늘날 현대 사회는 정보화의 시대이다 정보에 관한 한 반세기 전 마을 마을의 경계가 이제는 지구의 반대쪽에 있다 할지라도 경계를 느낄 수 없는 지구촌 시대가 되었다. 그러니만큼 종족과 인종간의 화합과 사랑의 관계가 이루어져야 한다. 지금도 지구촌 곳곳에서 인종간, 종족간의 갈등이 그치지 않고 있다. 역사적으로 얼마나 많은 희생을 치루었는가 ?

햇빛과 같이 무한한 한얼의 사랑의 윤리가 이 땅에 가득하게 하자. 이것만이 모든 인종과 종족, 오색인류가 다같이 하나 될 수 있는 길이다. 한얼이 주신 사랑의 윤리는 인류에게 주신 크나큰 축복이다.


둘째,
예의 윤리이다.

  예의 윤리는 인간과 인간의 사귐 속의 예이다.
첫갈래는 남자와 여자 사이의 예인데 여성들의 사회 진출이 활발함에 따라 남녀간의 관계도 많이 변모되었다. 예전에는 남성과 여성의 일이 확연히 나뉘이고 여성은 남성에게 무조건 순종하던 것이 미덕이었던 때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지금은 나면서부터 부모의 사랑도 차이가 없고 교육적으로 사회적으로 기회가 균등하게 이루어질 때 한층 아름다운 사회가 될 것이다.

둘째 갈래로는 어른과 아이 사이의 예이다.
어른이라고 해서 무조건 높임을 받고 아이는 무조건 따르는 시대는 갔다. 어른이 어린이들의 존경을 받으려면 존경을 받을 만큼의 예를 갖추어야 한다. 어른이 존경받을 수 없는 행동을 하면서 어린이에게만 예를 강요해서는 안된다. 우리 조상들은 아이들을 대함에 예를 갖추었으니 어른 스스로 행동을 조심하고 윗사람을 섬기는 도리를 솔선수범 했던 것이다. 서로 믿고 신뢰하는 예로서 어른과 어린이의 예의의 관계를 이루어야 할 것이다.
다음 갈래로는 높은 이와 낮은 이와의 사이의 예이다.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어쩔 수 없이 상하의 관계가 생긴다. 그러나 주종의 관계처럼 높은 이라 해서 낮은 이를 부리고 다스리는 관계는 아니다. 낮은 이가 무조건 복종하고 모시는 관계가 아니라 서로 공경의 예로서 맺어져야 한다. 낮은 이가 높은 이를 공경 해 모시면 높은 이는 낮은 이를 존중하고 사랑해야 한다. 임금과 백성의 관계에서 백성이 임금을 공경하고 받들면 임금은 백성의 어버이로서 백성을 사랑하고 공경함으로서 원만한 예의 윤리가 이루어지게 된다.


셋째로,
도의 윤리이다.

도의 윤리는 한얼과 인간과의 윤리적 관계이다. 인간이 한얼을 섬기고 모시는 관계 속의 윤리적 규범을 세움이다.
도란 즉 길인데 그 길은 한얼로 가는 환한 길, 밝은 길이다. 인간은 한얼의 절대적 복종과 섬김 속에 경천의 도를 잃은 인간은 참사람의 가치를 저버린 영혼이 죽은 자이다. 육신은 살아 움직이나 이미 생존의 가치가 없는 죽어 있는 자들이다.

그러므로 성인들은 죽은 자와 산 자의 가치를 한얼과 인간의 신의(信義)에 두었다. 살고 죽음이 몸에 있지 아니하고 영혼과의 교류 속에 있음을 강조하셨다. 섬김과 보본의 도가 윤리적 가치로 세워질 때 인간의 가치도 세워지게 된다.

다음은 종교와 종교간의 도의 윤리이다.
종교의 최고 목적은 정의롭고 선한 이상세계의 실현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그러자면 먼저 종교간의 대립과 갈등이 없어야 한다. 역사적으로 볼 때 종교간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얼마나 많은 인명이 어이없는 죽음을 당했는가 ?

현재에도 종교적 대립은 없어지지 않고 있다. 내 종교가 귀한 만큼 다른 이의 종교를 귀히 여기며 내 종교에 대한 예의만큼 다른 이의 종교에 예의를 지켜야 한다. 종교간의 정의와 도가 지켜질 때 종교간의 대립이나 갈등 반목이 없어질 것이다.

  다음은 나라와 나라간의 도의 윤리이다.
나라와 나라간의 도는 평화적 이상 속에 세워져야 한다. 이 평화의 도를 잃게 되면 정복욕 침략의 야욕으로 전쟁이 생길 수밖에 없다. 평화의 도가 각 나라의 지도자 머리 골속에 세워져야 한다.

나라와 나라간에 평화와 자유의 도의 윤리가 세워지면 투쟁이나 전쟁이 아닌 상생 발전하는 윤리적 이상세계가 세워질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단군 한배검이 원하시는 이화세계이다.

단군 시대의 최초의 윤리 규범은 부루 임금 병진년(서기앞 2225년) 평아강(평양) 남산에 한얼 말씀을 새긴 비석을 세우고 소도단이라 했고 여기서 3윤 9서(三倫 九誓之訓)를 가르치셨다. 임금님의 사당 뜰에 큰 나무를 세우고 북을 달고 3, 7일째마다 북을 쳐 모이는데 이를 9맹세 모임(九誓之會)이라 했다.

三倫 - 1. 사랑의 윤리
       2. 예의 윤리
       3. 도의 윤리

九誓 - 1. 부모님께 효도하기
       2. 형제간에 우애하기
       3. 스승, 친구에게 신의 있기
       4. 나라에 충성하기
       5. 사람들에게 겸손하기
       6. 정치일을 바로 알기
       7. 전쟁에 용감하기
       8. 청렴하기
       9. 직업에 부지런하기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