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세계 > 단군의 신앙 > 신인론
 
01. 단군은 누구신가? 09. 3대 축복 17 생사론 25. 양심론
02. 개천절 10. 삼신신앙과 세계종교 18 덕화론 26. 숭조론
03. 어천절 11. 신관 19 신앙론 27. 천지인 원리 (天地人 原理)
04. 단군의 가정 12. 내세관 20 천손론 28. 가정론
05. 제자들과 그 직분 13. 가치관 21 윤리론 29. 단군종교의 긍지
06. 경(經)과 믿음 14. 홍익인간론 22 신인론 30. 구원관
07. 천진 15. 단군의 땅과 영광 23 실재론 31. 단군의 예언
08. 천단 16. 선복악화론 24 단군을 받드는 이유 32. 단군의 종교 - 민족종교인 대종교의 역사
 
단군의 신인론(人論)
   
   하느님은 그 위에 더 없는 으뜸 자리에 계시사 큰덕과 큰슬기와 큰 힘을 가지시고 계신다. 그 음성과 모습에 접하고자 원해도 친히 나타내 보이지 않으시지만 저마다의 본성에서 한얼 씨알을 찾아 보라 머릿속에 내려와 계시느니라   - 삼일신고 -

(1) 신인일체론 (人一體論)

  인간의 본성에는 한얼의 씨알이 내려와 계심을 말씀 하셨다. 우리 모두는 하느님의 씨알을 간직하고 있다.
한얼의 씨알을 간직한 본성에서 하느님을 느끼고 하느님의 뜻을 알고 행하게 될 때 참사람 즉 한얼 사람이 된다고 백포 종사님이 말씀하시었다.

뭇사람도 깨달으면 밝은 이요, 밝은 이가 돌이키면 하느님이니 그 비롯은 하나로서 같지 않음이 없고 온갖 다름이 하나로 돌아가면 우리 인간은 모두가 밝은 이가 되고 하느님이 될 수 있다고 하셨다. 인간이 얼마나 하느님을 실감하며 살 수 있는가 그것이 문제이다 아무리 네가 하느님이라고 말 해 줘도 또한 네 속에 하느님의 씨알이 내려와 있다고 가르쳐 주어도 그것을 느끼지 못하고 실감할 수 없으면 한얼 사람이 아니다.

자신이 깨달음을 통하여 한얼 사람의 가치를 바로 알고 인식 할 때만이 그가 바로 한얼 사람이요 하느님이 될 수 있다. 세계의 성인이나 깨달은 이는 바로 그 하느님의 본자리를 찾으신 것이다.

부처님이 깨달았다는 견성(見性)의 자리도 저 한울에 있는 것이 아니라 바로 자기 자신 속에 한얼이 있음을 아셨기에 부처가 되시었다. 하느님을 보여 달라는 제자에게 예수는 말씀 하셨다. 제자여 나를 본 자는 바로 하느님을 본 자이다 어찌하여 하느님을 보이라 하느냐고 다른 곳에서 하느님을 찾는 제자들을 책망하고 있다.

수은 선생님께서도 이르기를 내가 일찌기 서택순 집을 지나다가 그 며느리가 베 짜는 소리를 듣고 저 소리가 며느리가 베 짜는 소리냐 한울님이 베 짜는 소리냐 하니 곁에서 잘 알아듣지 못하더라 이것이 어찌 서군 뿐이겠느냐 도를 믿는 집에서 어린이를 때리는 것을 보거든 한울님을 때리는 것이니 삼가 랄 것이며 도를 닦는 사람은 손님이 오시거든 한울님이 오셨다고 하여라 이어 말씀하시기를 사람은 한울이니 사람 섬기기를 한울과 같이 하라고 하셨다.

증산선생님께서도 소태산 선생님께서도 인간을 상제 즉 하느님이라고 같은 말씀을 하셨다. 인간은 하느님의 가치를 가지고 있다. 인간은 하느님이다. 하느님 씨알이 일체 되어 지금 함께 하신다.


(2) 반진일신론(返眞一論)

  우리 인간이 하느님임을 어떻게 실감 할 수 있을까 하느님의 놀라운 조화와 하느님의 권능을 어떻게 나타낼 수 있단 말인가 하느님의 조화와 능력과 신령함이 하나 되는 것이 결과적으로 반진일신으로 밝은 이가 되며 한얼 사람이 되는 자요 하느님과 일체를 이루는 본 자리가 된다. 단군한배검게서는 하느님이 인간을 낳았다는 생아론(生我論)을 말씀하셨다.

낳아 주시고 그리고 환하게 우리의 모습을 보시고 우리 소리를 들으시고 우리에게 부족함이 없이 모든 것을 내려 주신다. 하느님은 우리의 어버이가 되신다. 우리는 하느님의 자녀가 된다. 그러므로 그 형상을 닮고 그 성품이 하나 되길 원하신다. 아버지의 뜻을 아는 자녀가 되고 자녀의 뜻을 아는 부모가 될 때 심정의 일체가 되어 인류 창조의 뜻이 이루어진다. 홍익인간 하시겠다는 하느님의 본연의 섭리가 백두천산에서 이루어진 것처럼 하느님과 인간의 일체화된 심정의 세계가 이화세계이다.


  수년전 백두산밑 조선족 마을에 천진을 모시고 정성을 다하는 한 가정이 있었다. 내가 그곳에서 특별히 기도하는 기회가 있었는데 깊이 기도 생활하시는 그 분이 나를 보고 살아 계신 단군 할아버지가 내 집에 오셨다고 너무 기뻐하며 온갖 정성을 다하시는 것이었다. 나로서는 몸 둘 바를 몰랐다. 그 도인에게 그렇게 말하면 안된다고 만류했지만 그 분은 계속 나를 산 할아버지로 보고 지성을 다해 주셨다. 지금 생각해 보니 내가 하느님이거나 단군 할아버지로 보여지는 것이 대단한 것이 아니라 하느님으로 보아주는 , 단군 할아버지로 보아 주는 그 분의 착한 심성이 더욱 귀한 것이다. 그 분은 우리 머릿골 속에 내려와 계시는 한얼님을 본 것이다.

우리 모두는 자기 속에 내려와 계신 한얼 씨알을 찾아야 한다. 그 씨알 속에서 하느님이 나의 부모이심을 실감할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내가 그 자녀임을 더더욱 깊이 깨달을 수 있어야 한다. 세상에 사는 우리 모두가 하느님의 자녀요 형제이며 한 가족임을 가슴속에서, 우리 모두의 머릿골 속에서 느껴야 한다. 그 성스러운 자리로 돌아가는 삶이 인간 완성의 자리요 반진일신 하는 하느님이요 참사람이다.

커다란 성전을 지어 놓고 그곳에만 계시는 하느님이 아니다. 대웅전을 크게 짓고 수천만원을 들여 금불을 해 놓는다고 그곳에서 성불이 이루어지고 부처의 가피를 입는 것이 결코 아니다. 단군 성전이 초라하고 오막살이 초가삼간이라도 마음이 어질고 착한 사람이 있는 곳, 그 덕이 있는 머리 골에 한얼이 함께 하신다.

덕이 있는 머리 골에 와 계셔서 말씀해 주시고 보여 주시고 모든 것을 이루어 주신다. 자기 머리 골에 와 계신 일체이신 하느님의 실존을 느끼지 못하고 사람이나 교당이나 산천을 헤매이는 것은 바로 타락에 빠진 어리석은 인간의 가련한 모습 그대로이다. 지금 바로 깨달음의 눈을 떠야 한다. 그리고 반진 하여 본 한얼 자리 본심본의 일신으로 돌아가야 한다. 이것이 한얼 사람이다.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