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세계 > 단군의 신앙 > 단군의 종교 - 민족종교인 대종교의 역사
 
01. 단군은 누구신가? 09. 3대 축복 17 생사론 25. 양심론
02. 개천절 10. 삼신신앙과 세계종교 18 덕화론 26. 숭조론
03. 어천절 11. 신관 19 신앙론 27. 천지인 원리 (天地人 原理)
04. 단군의 가정 12. 내세관 20 천손론 28. 가정론
05. 제자들과 그 직분 13. 가치관 21 윤리론 29. 단군종교의 긍지
06. 경(經)과 믿음 14. 홍익인간론 22 신인론 30. 구원관
07. 천진 15. 단군의 땅과 영광 23 실재론 31. 단군의 예언
08. 천단 16. 선복악화론 24 단군을 받드는 이유 32. 단군의 종교 - 민족종교인 대종교의 역사
 
단군의 종교 - 민족종교인 대종교의 역사
       대종교의 역사는 우리 배달민족의 역사와 흥망성쇄를 같이 해 왔다. 국조 단군의 고조선 개국과 더불어 교사(敎史))도 면면히 함께 이어 왔다. 우리 민족의 정통 사상과 맥이 담기어 오늘날까지 이른 우리 민족의 정통 종교요 우리 종교이다.

(1) 한얼님의 만물창조(萬物創造)

  한 옛날 한얼님께서 한울 나라를 여시고 뭇 누리 우주를 만드시고 큰 덕으로 만물을 창조하시어 기르시고 주관하시었다.
뭇 신령과 여러 밝은이 들에게 명령 하사 제가끔 직분을 주어 온 누리를 갈라 맡기시되 먼저 해 누리의 일을 행하시느니라.
해사자는 불을 맞고 뇌공(雷公)은 번개를 맡고, 운사(雲師)와 우사(雨師)는 물을 맡고, 풍백(風伯)은 대기를 맡고,
여러 성관(星官)들은 칠백 누리를 맡겨 자기 직분을 행하되 차고 덥고 마르고 젖고 하기를 때맞게 하여 음양이 고르니
기고 날고 탈바꿈하고 헤엄 질 치고 심는 온갖 동식물들이 지어 나게 되니라     - 신사기 -

(2) 한얼님의 인간창조 (人間創造 : 生我)

  한얼님은 우주와 만물을 창조하시고 땅이 개벽 된지 이미 이만 일천 구백 돌이니 사람이 생겨 난지 오리니라 (生我) 맨 처음 땅에 한 남자와 한 여인이 있었으니 나반(那般)과 아만(阿曼)이라.
한울 가람(松花江) 동서에 있어 처음엔 서로 오가지 못하더니 오랜 뒤에 만나 서로 짝이 되니라.

그 자손이 나뉘어 다섯 빛깔의 종족이 되니 황인종 백인종 흑인종 황인종 남색인종들인데
황인종은 넓은 벌판에 살고 백인종은 사막에 살고 흑인종은 흑수가에 살고 홍인종은 남녁 바닷가에 살고 남색인종은 여러 섬들에 나누어 사는데 풀 옷을 입고 나무 열매를 먹고 깃을 치고 살며 굴속에서 지내니 어질고 착하여 거짓이 없이 순진한 그대로이므로 귀하여서 일찍 죽는 자가 없느니라.    - 신사기 -

(3) 한얼 사람 (단군 한배검 - 백두산에 내리심)

  한얼 사람은 한얼님이 사람으로 화하여 세상에 내려오신 이를 말함이라.
한울에 계셔서는 한얼이시오 인간에 계셔서는 한검이시라 한얼로써 만물을 창조하시는 조화(造化)와 인간을 가르치시는 교화(敎化)와 만물을 다스리시는 치화(治化)의 3대권능으로 삼신일체(三一體)가 되시며

인간으로서는 아버님 스승님 임금님의 삼종(三宗) 일체의 자리로서 어리석은 인간들을 깨우치시어
홍익인간(弘益人間) 이화세계(理化世界)의 대 이상의 뜻을 세우시고 천부인 세 개를 가지시고 ( - 조화 교화 치화의 권능)
구름과 비와 바람 천둥을 맡는 신장들을 거느리시고 동방의 백두산 박달나무 아래 오시사 두돌 갑자 지낸 무진년 상달 상날에 이르사 최초의 조선 나라를 세우시어 만백성에 추대되시어 배달 나라 임금이 되시었다.

(4) 대종교(大倧敎)의 기원

  단군 한배검께서는 조선 나라를 세우시고 신령한 대궐에 거동 하사 한얼님의 말씀을 가르치시니 그 때에 팽우는 삼천 집단의 무리들을 데리고 와서 머리 숙여 받들고 고시는 동해가에서 푸른 돌을 얻어 오고 신지는 문자를 그려 그 말씀을 뭇 백성에게 전했다    - 고조선기 -

이것이 바로 국조 단군님의 교화의 시작이다. 즉 한얼 말씀이 만백성들에게 두루 펴지니 한 옛날 진종대도의 시원이었다. 단군 한배검께서는 백두산 주위에 흩어져 사는 아홉 겨레( - 황(黃) 백(白) 현(玄) 적(赤) 람(籃) 양(陽) 간(干) 방(方) 견 - )를 삼천단부로 형성하여 곡식 명령 질병 형벌 선악으로 주관하시고 천부경 삼일신고 참전계경을 펴시사 남녀와 부자와 군신의 윤리를 크게 깨우치시었다.

또한 음식과 의복과 주거의 제도를 정하여 백성들의 생활이 풍성하고 평화로워 신불시대( 神市 - 신국시대(神國時代 )라 하는데 단군 임금의 덕화로 노인은 영가하고 젊은이는 춤을 추는 태평성대의 시대였다.

  무진년 상달 상날 (BC 2333년 10월 3일)에 나라를 세우시니 첫 임금이시오 우리 배달 겨레의 원 시조가 되시었고 우리 한 옛날의 종교를 여신 교조(敎祖)의 기원이 되시었다. 그러므로 제정일치의 근본으로 나라에는 임금이요, 종교로는 교조의 뿌리가 되시었다. 높으시기로는 일만 나라의 위가 되시며 어버이로서는 억조창생의 시조가 되시며 도로서는 온갖 교리의 먼저가 되시느니라.

그 후 세상일을 모두 마치시고 경자년 봄 3월 15일 황해도 문화 구월산 (아사달)에서 93년의 치화와 교화를 마치시고 다시 한울 자리에 오르셨다. 올해(2000년)는 단군기원 4333년이다. 즉 대종교의 기원이 4333년이 되기도 한다

(5) 대종교 각시대 교명(敎名)

  단군 한배검께서 제사장으로서 직접 온 백성을 교화 하실때의 교명은 수두(소도-蘇塗)라 했다. 즉 천신교였다. 그 후 우리의 전통 종교로서 그 신앙은 그 시대와 나라에 따라 그 교명이나 의식이 다소 변화되어 왔으나 그 교리의 정통적 이념이나 근본은 계속하여 이어 왔다.

부여 시대에는 대천교(代天敎) 고구려에서는 경천교(敬天敎) 신라에서는 숭천교(崇天敎) 발해에서는 진종교(眞倧敎) 고려에서는 왕검교(王儉敎) 만주 지방에서는 주신교(主神敎)라 하여 이어 오다가 고려 말기 고종때 원나라의 침략으로 교문이 닫기고 계속되는 왜세에 몰리어 우리 한민족의 얼이 700여년간 민속 신앙의 맥으로 겨우 이어왔다.

그 후 조선 말기에 홍암 나철 대종사께서 백두산 백봉신사의 단군교 포명서를 받들어 [나라는 망해도 나라의 도를 세워야 한다]는 큰 깨우침을 얻으시고 기유년 단기 4242 (서기 1909)년에 대종교를 중광(重光 - 교문을 다시 열음) 하시었다. 어둠에 잠자던 우리 겨레를 대종교로 다시 밝혔다는 뜻이다.

(6) 대종교의 중광과 수난

  홍암 대종사께서 백봉신사의 부름을 받아 4242(서기 1909)년 음력 1월 15일에 뜻을 같이 하던 항일 애국 동지들과 함께 서울 재동에서 단군대황조신위(檀君大皇祖神位)를 높이 모시고 제천 대제(祭天 大祭)를 행하시어 단군 포명서를 만 세상에 선포하였다. 그리하여 반만년 단군 한배검께서 개교하신 우리 민족 고유의 정통 종교인 대종교로 다시 중광(重光)의 빛을 밝힌 것이다.

그 후 홍암대종사는 백두산 무송현의 72 단식기도와 한얼을 감동시키는 뜨거운 정성으로 성통(性通)하시어 한얼님의 말씀을 크신 깨달음으로 교우들에게 교화하시었다. 또한 염병으로 죽어 가는 수많은 생명을 건지시며 놀라운 기적을 행하시어 죽은 자를 살리시고 단군 한배검의 대도를 선도하시니 국내와 만주에서 나라를 지키고 민족의 신앙을 따르려는 신도들이 요원의 불길처럼 번져 30만 이상의 신도들이 믿음을 지켜가고 있었다.

그러나 잔인한 일본인들이 우리 역사와 민족혼을 지키려는 대종교를 그냥 둘 리가 없었다. 총독부명 제 83호에 의하여 1915년 대종교 폐쇄령을 맞게 된다. 홍암 대종사께서는 왜놈들의 박해가 날로 심해지자 1916년 8월 15일에 구월산 삼성사에서 천제를 봉행 하시고 겨레와 인류에게 순명삼조의교훈을 남기시고 순교(殉敎) 조천(朝天) 하시었다.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