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세계 > 단군의 사상과 철학> 풍류도
 
  01. 종교 통일론 05. 문화론 09. 개물교화 13. 단군의 3대사상
  02. 한민족의 통일 06. 신토불이 10. 단군의 효 14. 용서의 삶
  03. 의식개혁론 07. 교육론 11. 단군의 시대가 오고 있다    
  04. 풍류도 08. 귀일론 12. 단군과 현묘지도    
 
단군의 풍류도
   
   단군 한배검께서는 "도는 오직 하나이며 그 도는 하나를 이룬다'고 말씀하시었다.
홍암 대종사께서는 중광가에서
「 도연원을 찾아 보라 실상은 한 하느님의 빛이니라 선가(仙家)의 천선숭조(天仙宗祖), 석가의 제석존숭(帝釋尊崇), 공자의 상제임여(上帝臨汝), 예수의 여호와, 마호멭의 천주신봉 이 모두가 한 하느님의 한 진리빛이라 」고 말씀 하시었다.
신라의 최고운 선생은 '우리나라에 현묘한 도가 있으니 가로되 풍류라'하시었고

모든 종교는 한 길 즉 한 도를 말씀하신 것인데 역사와 시대 환경 전하는 방법과 차이에 따라서 달라질 수는 있어도 결국 한길을 제시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우주는 한울의 조화의 법칙에 따라 순환하며 존재한다. 인간도 한울과 땅의 순리대로 자기의 직분을 지키며 사는 것이 대도이다. 이를 크게 셋으로 구분해 보면

첫째, 한울의 도(道)가 있다.

  창조주로서 우주의 생천조물(生天造物) 주무수세계(主無數世界)하시는 이의 천도이다. 우주의 존재 원칙과 대자연의 생존 원리와 인간의 생사화복(生死禍福)의 근원은 한얼의 도이니 그 도는 존재케 하고 생존케 하는 가장 원초적인 본질의 도이다. 그러므로 시대에 따라 각 성인들은 한얼님이니 부처니 하느님이니 알라니 한울(天)이니 하여 최상의 주체로 세우고 다양한 방법으로 인류를 가르쳐 인도하고 있다.

둘째, 땅의 도(道), 즉 대자연의 도이다.

  한얼의 도(道)를 주체적인 원인적인 도로 본다면, 땅의 도는 대상적, 결과적인 도이다. 지구상에는 동물계 광물계 식물계로 분류되어 동식물계만 보더라도 3천만 종의 생물이 살고 있다고 한다. 그 생물 중에 이름이 붙여진 존재만 해도 140만종의 종류이며, 한국에는 3만여 종의 생물이 각기 대자연의 섭리에 따라 생존하고 있다. 이 모두는 대자연 속에서 나름대로 조화를 이루며 생존해 가고 있다. 땅의 도, 순리에 따라 살고 있는 것이다.

셋째, 인간의 도(道)이다.

  인간은 한울과 한얼님을 위로하고 만물을 주관하며 땅과 더불어 살아간다. 한울과 땅의 조화로운 풍요 속에 인간은 주체적이며 주관적인 삶을 살아가고 있다. 인간이 있으므로 한울이 있고 땅이 있다. 내가 있으므로 한얼님도 있고 선과 악도 있으며 존재가 실증이 된다. 한얼님은 회삼경에 이르기를 내가 없으면 아무것도 없다고 하시었다. 그러므로 나의 도, 즉 인간의 도는 참으로 중대하다.

그렇다면 인간이 모여 이룬 사회 속에서 가장 귀한 것은 무엇일까 ? 그것은 인간끼리 서로 약속한 사회의 규법과 윤리도덕을 귀히 여기고 준수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가장 기초적인 도이다. 스스로 만든 윤리 도덕과 규율, 규범을 지키지 못하면서 종교를 만들어 도를 말하고 도의 행함을 입에 올린다는 것은 자가당착이 아닐 수 없다. 인심이면 천심이듯, 천도(天道)가 인도요, 인도(人道)가 천도이다.

공자님께서 중용에 이르기를 '오달도(五達道), 군신(君臣) 부자(父子) 부부(夫婦)형제(兄弟) 붕우(朋友)의 사귐이 천하의 달도(達道)요, 지(智)와 인(仁)과 용(勇)의 이 셋은 천하의 달덕(達德)이니 행해야 올바른 도라' 고 가르치고 있다. 결국 인간관계의 원만한 관계가 도를 이루는 가장 기초임을 강조하고 있다.

예수님은 '내가 길이다'라고 하시면서 수많은 말씀을 가르치셨는데 말씀의 비유와 상징은 인간이 이 땅의 삶을 사는 동안 바르게 행함과 하느님을 바로 찾을 수 있도록 가르치고 있다.

팔만대장경은 부처님께서 45년간 설하신 설법이다. 부처님의 원하심은 인간의 광명대도를 세우심이었다. 이를 설명하고자 수많은 가설과 온갖 방편을 들어 말씀하신 것이다. 그러므로 나철 홍암 대종사님께서는 고운선생의 삼교포함이나 예수도 석가도 마호맷도 공자 노자도 한 한배빛이니 한 도(道)라고 말씀하시었다. 결국 도란 어디든지 있다. 세계에 흩어진 모든 종교 안에 도는 깃들어 있고 싹트고 있다.

  도는 가장 윗자리에 계신 창조주 한얼을 공경하는 정성이며 인간을 순수하게 사랑하는 온갖 행위이며 또한 대자연의 조화와 더불어 거스림 없이 살아가는 바람같이 구름같이 흐르는 물같이 무소부재 하고 소소영영 한 흐름이어야 한다. 그러나 그 근원은 한얼로부터요, 땅으로 부터이다. 굳이 구분 지어 말한다면 그 또는 풍류도(風流道)요, 진종대도(眞倧大道)이다.

중동 천주교에서 30년간 성모님께 기도를 했다는 할머니 한 분이 '대도를 찾아라 대 도인을 찾아라'하느님의 계시를 받고 여러 종교를 전전하다가 단군 한배검이 모셔진 대종교를 찾았을 때 한없이 눈물을 흘리며 감사하였다. 마지막 천국 길을 찾았으니 남겨진 생애를 한얼님께 바치겠다고 하시면서 정성을 다하시는 모습이 참으로 아름다우셨다.

홍암 선생의 도연원(道淵源)은 어디에 있는가 ?
비롯하신 하느님은 그 빛으로 세계를 비추시어 오대양 육대주에 오색 인류를 내리셨다. 이제 지구촌 통일 시대를 맞이하여 원시반본(原始返本)의 종교 통일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종교 통일의 대도는 우리 백두산 풍류도라는 놀라운 사실을 직시해야 할 것이다.


Top ↑